• 불 붙은 ‘폴더블폰’ 경쟁
  • 박한얼 | 999호 | 2019.03.19 09:37 | 조회 1031 | 공감 0


    본격적인 폴더블 스마트폰경쟁이 시작됐어요.

    이 폰은 지금 우리가 사용하는 스마트폰과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그리고 이 경쟁에는 어떤 뜻이 담겨있을까요?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 삼성전자가 개발한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안쪽으로 접힌다.






    ▲ 중국 화웨이의 폴더블폰 ‘메이트X’. 바깥쪽으로 접히는 디자인이다.




    지난 221. 우리나라 삼성전자가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폴더블폰을 공개했어요.

    이름은 갤럭시 폴드. 일명 접는 폴더블폰’.

    카메라가 6개나 달려있고, 연산 속도는 빨라요. 또 안으로 접는 형태라 제품이 손상될 걱정 이 적어요.


    25. 중국 최대의 스마트폰 업체인 화웨이도 폴더블폰을 공개했어요. 이름은 메이트X.

     일명 펼치는 폴더블폰이에요.

    삼성 제품보다 카메라도 적고, 연산 속도도 느리지만, 화면이 더 크고 얇은게 특징이에요.

    사용이 편리하다는 점을 강조했죠.

    4G폰인 삼성의 갤럭시 폴드와 달리 5G 기능을 탑재했다는 것도 강점으로 꼽혀요. 하지만 폴더블폰의 핵심인 펼쳐지는 기구가 뻑뻑하고 화면이 쭈글쭈글한 것이 시연회에서 목격된 단점이에요. 무엇보다 가격이 삼성보다 비싸요.


    두 기업이 폴더블폰 경쟁을 본격적으로 전개 하는 가운데, 전혀 다른 판단을 한 곳도 있어요. LG전자입니다. 이 회사는 폴더블 폰시장은 아직 불확실성이 높다고 판단했어요.

    정말 소비자들이 새로운 형태의 스마트폰을 원하는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죠.


    그래서 LG전자는 폴더블폰 대신 확장형 스크린을 공개했어요.

    최신 스마트폰에 연결해 쓸 수 있는 디스플레 이를 추가할 수 있는 제품이에요. 폴더블폰의 일종이라기보다 새로운 액세서리라고 보는게 옳아요.

    폴더볼폰과 비슷한 효과를 내면서 가격이 훨씬 싸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어요.


    이 대결이 주목을 끄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스마트폰의 형태를 결정하는 경쟁이 될 것이기 때문이에요.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스마트폰 은 어느 정도 크기이고, 어떻게 생겼는가.

    어떤 기능을 탑재해야 하고, 앱은 화면에 어떻게 보여야 하는가. 이렇게 제품의 형태를 구성하 는 요소폼펙터라고 해요.

    폴더블폰 경쟁은 소비자가 연상하는 스마트폰의 폼펙터(형태)를 결정하는 경쟁’이에요.

    동시에 넓적한 막대형인 기존의 스마트폰 전체와의 대결이기도 해요.


    폴더블폰이 소비자들에게 크게 환영받는다면, 기존의 막대형 스마트폰은 옛날의 폼펙터가 돼버릴 수도 있어요. 폴더형 휴대폰이 스마트폰에 밀려난 것처럼, 순식간에 경쟁에서 뒤처질 수도 있죠.

    반대로, 폴더블폰이 가격 문제 등의 요인으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할 수도 있어요.

    이 경우 막대형 스마트폰의 시대는 좀 더 계속될 것입니다.

    어떻든 기업들은 다른 형태의 스마트폰을 개발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입니다. 변화는 숙명이고, 변하지 않으면 사라지니까요.




    박한얼(news@)

    추천
    twitter facebook me2day
    헤드경제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